대전일보 로고

한전원자력연료 "방사선 피폭선량, 기준치 미달"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6:42:29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전원자력연료(원자력연료)는 전날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제2 공장에서 발생한 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와 관련해 방사선 유출 등 특이사항은 아직까지 없다고 11일 밝혔다.

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이날 "자체 조사 결과 방사선 피폭 선량이 기준치 미달로 나왔다"며 "(사고 전) 평상시와 다를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현장 시설에 대한 안전성 검사와 함께 환경영향평가를 곧 진행할 계획"이라고 후속 대책 계획을 소개했다.

앞서 대전 유성구에 있는 원자력연료 제2 공장에선 지난 10일 오전 9시 57분 기화공정 밸브 작동 이상으로 원전 연료 재료인 '육불화 우라늄(UF6)'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모두 2명이 부상을 입었다.

공정 유지보수 직원 1명이 화상을 입었는데, 방사능 검사 결과 오염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화상 전문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가스를 흡입한 외부 협력 업체 방사선안전관리자 1명은 방사능 검사 등에서 특이 소견이 없어 퇴원한 상태다.

대통령 직속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사고 당일 현장에 조사단을 파견해 상세 원인 등을 파악했다.

원안위는 사건 당시 UF6 정화설비가 작동하며 외부로 방사선 누출은 없었다고 발표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현재까지 추가적인 방사능 누출 등은 없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정밀 조사를 이어가는 가운데 한전원자력연료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원자력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통보한다는 '원자력 안전협약'을 지켜지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핵연료주기시설에 대한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원안위 등에 시민이 믿을 수 있는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할 예정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