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현장에 답 있다" 여야 수해지역 밀착 행보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6:41:00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 충북 음성 찾아 "실질적 보상책 만들겠다", 통합 전남 구례와 경남 하동에서 이틀째 수해복구 점검

여야가 11일 집중호우로 수해가 발생한 지역을 방문해 민심을 달래는 등 밀착행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충북 음성 수해 현장을 찾아 "정부와 협의해 실질적 보상과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등 의원 24명은 이날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 마을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군은 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7개 지역 중 하나로, 지난 10일 기준으로 215억 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김 원내대표는 "재난지원금이 과거 기준이라 현재 물가 등이 제대로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빠른 속도로 정부와 협의해 개선 대책을 만들겠다"고 했다. 현재 재난지원금은 주택의 경우 완파 1300만 원, 반파 650만 원, 침수 100만 원에 불과한 실정인데, 이를 상향 조정하겠다는 뜻이다.

이낙연 의원은 "재난지원금을 상향하는 선포가 필요하며 이에 따른 추가 재원도 필요할 것"이라며 "조기에 추경을 하지 못하면 실기를 할 수 있으니 본예산과 합쳐서 마련하는 가능성을 놓고 정부와 협의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피해 대부분은 지방하천이 아닌 소하천에서 나타났다"며 "소하천에 대한 대대적 정비를 국가가 맡아줬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민주당 의원들과 당직자 등 70여 명은 계속된 폭우 속에서 파손되거나 침수된 가구에 방문, 삽을 들고 많게는 1m가량 쌓인 토사를 치우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전남 구례와 경남 하동에서 이틀째 봉사활동을 벌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과 보좌진, 지역 당원 등 총 100여 명이 2개 조로 나뉘어 수해 복구에 팔을 걷어붙였다. 구례 인근 사찰에서 하룻밤을 묵은 주 원내대표는 "당이 국민과 어려움을 함께해야 한다"며 "호남이 외롭지 않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봉사활동을) 하루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달 초에도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경기 이천, 충북 충주 단양 등을 찾아 피해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주민들로부터 고충을 들었다. 통합당은 계속되는 폭우로 피해 규모가 갈수록 커지는 상황과 국민 정서를 고려해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판도 자제하고 당분간 피해돕기와 대책마련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