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 우강면 ‘천주교 복합예술공간 조성’으로 관광명소 거듭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6:38:01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진]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 탄생지인 솔뫼성지가 위치한 당진시 우강면이 천주교 복합예술 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문화·관광 명소로 거듭난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11일 우강면에서 열린 2020년 하반기 읍·면·동 순방에서 "우강면이 삽교천 및 솔뫼성지를 중심으로 관광 중심의 마을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천주교 복합예술 공간 조성사업은 사업비 130억 원을 투입해 솔뫼성지 인근 2만154㎡의 터에 광장(면적 9145㎡), 화랑, 대강당, 예술공연장, 전시관, 조각공원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2021년 상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시는 이곳에서 아시아 순례자들을 위한 날, 이민자의 날, 생명의 날, 나눔의 날 등의 테마로 2021년 8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를 열 계획이다.

박진한 우강면장은 지역리더와의 대화에 앞서 읍·면·동 미래발전계획 보고를 통해 "우강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으로 면민을 위한 문화 복지서비스 중심 거점 공간을 마련하고, 솔뫼성지 주변 민박단지 및 농촌 관광 문화 체험마을을 조성해 다시 찾고 싶은 성지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솔뫼공설묘지 2단계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공설묘지 밖 인근 유·무연분묘 일제정비, 휴식공원, 주차장, 관리동 등을 조성해 안정적인 공설 장사시설 확충 및 쾌적한 정주여건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리더와 대화의 시간에는 신현철 우강면이장단협의회장의 우강면 신촌리 487번지에 위치한 무명섬(소들섬) 인근 개발과 휴게시설 설치 건의 등이 있었으며, 이어진 마을 주민과의 간담회는 송산1리 마을회관을 찾아 20여명의 주민들과 마을 발전방향에 대해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시장은 "우강면 지역리더들의 건의사항을 종합 검토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해결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아울러 "제2통합 RPC건립으로 우강면이 대한민국 농업 중심지로 도약하고, 솔뫼성지 명소화 사업과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세계적인 천주교 순례지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반기 첫 순방인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일반 주민들의 참석은 제한하고 30여 명의 지역리더가 참석한 '지역리더와의 대화' 및 소규모 '마을주민과의 대화'로 진행됐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