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아산·서산시에 중견기업 4개사 유치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5:48:53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에스비정공, 한림, 대한엔지니어링, 듀링과 투자협약

첨부사진111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투자기업 4개사 대표들이 투자협약식을 갖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자동차 부품제조업체를 포함한 국내 중견기업 4개사가 보령·아산·서산시 등 3개 시군에 공장을 이전하거나 신설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1일 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오세현 아산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박용훈 에스비정공 대표, 김용태 한림 대표, 이래용 대한엔지니어링 대표, 고진성 듀링 대표 등과 투자협약(MOU)를 체결했다.

4개 기업은 MOU에 따라 도내 3개 시·군 농공 및 일반산업단지 14만 1703㎡의 부지에 총 699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이전하거나 신설하기로 했다.

보령에는 자동차 엔진부품 제조업체인 에스비정공이 공장을 신설하고, 금속조립구조재 제조업체인 한림이 새롭게 터를 잡는다.

에스비정공은 내달부터 2023년 12월까지 주포농공단지 9718㎡에 100억 원을 투자하고, 한림은 내년 3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주산농공단지 11만 7842㎡에 269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아산에는 자동포장기계 제조업체인 대한엔지니어링이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 6553㎡에 8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15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한다.

서산에는 자동차 전장부품 제작업체인 듀링이 인천 남동공단의 공장을 자사 서산공장 옆 부지로 이전한다. 듀링은 서산오토밸리일반산단 7590㎡에 내달부터 2021년 5월까지 180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235억 원의 생산효과와 73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하고 610명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효과는 생산유발 966억 원, 부가가치 유발 349억 원으로 예상했다.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기가 침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유치는 도민에게 큰 위로를 주는 낭보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충남도는 물론, 4개 기업에도 새로운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