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김재종 군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용담댐 방류피해 요청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4:39:1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북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대청호 쓰레기수거현장 찾은 조명래(사진·가운데) 환경부장관과 김재종(사진·좌측 3번째) 옥천군수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영동]김재종 옥천군수는 11일 조명래 환경부장관에게 용담댐 방류로 인해 발생한 하류지역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보상을 요청했다.

이날 김 군수는 대청호 장마쓰레기 수거가 이뤄지고 있는 옥천 군북면 추소리 현장을 찾은 조 환경부 장관에게 이같이 건의했다.

옥천지역은 용담댐 방류로 지난 8-9일 주택 13채가 침수됐다. 49㏊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도로 4곳과 상하수도사업소 송수펌프 동 일부도 침수됐고 보고했다.

김 군수는 “용담댐 담수 이후 갈수기 때 물 부족현상과 호우태풍 때 과다방류로 인한 침수가 되풀이 되지만 정부의 지원은 전혀 없다”며 “피해보상 및 재발방지책 등 제도개선이 시급하다. 용담댐 방류가 하류지역에 미치는 위험도를 분석해 대응매뉴얼을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청댐, 용담댐 수계관리 상시처리 반 운영도 제안했다. 해당지자체와 한국수자원공사가 협력해 수계지역의 민원을 파악해 상시처리 하자는 취지다.

김 군수는 “대청댐, 용담댐 방류결정 땐 사전정보를 철저히 공유하고 댐 관리를 위한 지역협의회를 설치운영하자”고 말했다.

인접 영동군도 용담댐 방류로 135㏊의 농경지가 침수되고 주택 55채가 물에 잠기는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12일 김 옥천군수, 황인홍 전북 무주군수, 문정우 금산군수와 함께 수자원공사를 항의 방문하기로 했다.

이들은 신속한 피해복구, 수계관리기금을 활용한 보상, 수위조절기능 강화, 재해위험지구지정 및 법적 보상근거마련 등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박 군수는 “하류지역 피해를 우려해 영동군이 방류량을 줄여달라고 요청했음에도 용담지사가 최대량을 방류했던 이유에 대해 명백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