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 폭우 피해액 1509억원…하루새 181억원 증가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4:17:08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집중호우로 인한 충북지역의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시설물 피해액은 1509억 70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지난 10일보다 181억7500만원이 늘어난 것이다.

시군별 피해액은 단양군이 451억원으로 가장 많고, 제천 385억원, 충주 313억원, 음성 259억원 등의 순이다.

이중 공공시설 피해는 전날보다 89건 155억1900만원 증가한 1534건 1330억4400만원이다.

소하천 피해가 264건 324억2400만원으로 가장 크고, 산사태·임도 피해 409건 237억4000만원, 도로·교량 피해 253건 207억6000만원 순이다.

사유시설 피해도 368건 179억2600만원에 달한다.

농경지 피해 2532건 144억1700만원, 건물 피해 831건 11억1900만원 순이다.

침수 등으로 차량 운행이 중단됐던 도로 5곳은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 운행은 이달 말까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폭우로 도내에서는 99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들 중 345가구 662명은 아직까지 귀가하지 못한 채 임시대피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피해 현장에는 자원봉사자와 군 장병, 공무원들이 투입돼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날 피해지역에는 공무원 570명, 군인 510명, 경찰 85명, 소방 168명, 자원봉사자 1265명 등 총 2688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또 산사태 지역을 중심으로 장비 576대가 배치됐다.

이날 현재까지 도내에서는 연인원 3만4304명, 굴착기와 덤프트럭 등 장비 6433대가 복구작업에 투입됐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