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창작예술촌, 목공예가 정덕채 작가전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4:15:52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서산창작예술촌(관장 황석봉)은 18일부터 9월 16일까지 목공예가 정덕채 작가의 개인전을 연다.사진=서산창작예술촌 제공

[서산]서산창작예술촌(관장 황석봉)은 18일부터 9월 16일까지 목공예가 정덕채 작가의 개인전을 연다.

정 작가의 개인전 주제는 '시간4353'이다.

'시간4353'는 오랜 시간 자라온 나무에 대한 과거의 시간, 마음 속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한 작가의 손길을 거치게 된 현재의 시간, 작품으로서 재탄생해 새로운 가치를 지니게 된 미래가 공존하는 시간을 나타내고 있다.

전시회는 느티나무, 왕벚나무, 참나무, 대추나무 등 다양한 소재의 질감, 색감이 작가의 손길을 거쳐 재탄생 된 아름다운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 작가는 '소박(素撲)'과 '기억'을 주제로 개인전을 연 경험이 있다.

서산창작예술촌 관계자는 "전시회를 통해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작품세계와 작가의 손길에서 재탄생 된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