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 강내면 주민, "하이테크밸리 산단 조성 계획 철회" 촉구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3:27:27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청주시 강내면 주민들이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청주시 강내면 주민들로 구성된 '강내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반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11일 오전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대책위가 주민설명회와 공청회에서 문제를 제기하며 산업단지 반대를 촉구했다"며 "그러나 청주시는 주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주민대책위는 하이테크 산단 건설에 반대하는 이유를 조목조목 열거했다.

이들은 먼저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가 들어설 위치를 문제 삼았다.

주민대책위는 "청주시가 추진하는 강내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는 7개의 마을이 밀집한 지역의 한 가운데에 들어선다"며 "농사를 기반으로 하는 이 지역은 강내 초, 강내 어린이집, 한국교원대학교 부설 초, 중, 고 가 인접해 있어 산업단지를 건설하면 학생의 건강권과 학습권의 침해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단에서 발생하는 공해에 주민들이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이들은 "강내면은 주민 대다수가 아직 지하수에 의존해 살아가는데 만약 산업단지가 조성된다면 지하수가 오염돼 주민 건강에 심각한 문제를 발생 시킬 것"이라며 "또 산업폐기물 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각종 화학물질과 미세먼지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는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하천과 강의 생태계 파괴도 지적했다.

주민대책위는 "청주공업단지 조성으로 미호천이 죽었다가 이제야 겨우 살아나고 있는데 미호천 일대에 추가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청주시는 주민과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산업단지를 조성하기보다, 미호천을 휴식, 문화 체험 공간으로 꾸미고 활용하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면서 "㈜청주 하이테크 밸리는 사업계획을 전면 백지화 하고 산업단지 예정지 인근 주민들의 건강권과 생존권을 보장하라"면서 "우리 주민들은 생존권을 사수하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주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은 민간업자가 2022년까지 강내, 동막동 일원에 2364억원을 들여 104만㎡의 단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업자는 오송지역 바이오산업과 연계한 업종을 집중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