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정우 금산군수, 수자원공사 방문 피해 지원 대책 촉구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1:42:13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금산]문정우 금산군수는 12일 무주군, 영동군, 옥천군 지자체장과 함께 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 대전 본사를 방문해 용담댐 방류로 인한 수해피해 대책을 촉구할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 7일 시작한 용담댐 방류는 8일 최고 초당 2913t을 기록해 농경지 471ha가 물에 잠기고 125가구가 침수해 233명의 주민이 임시대피소에 대피했다고 밝혔다.

또한 가압장이 물에 잠겨 복수면 목소리, 금성면 마수리 등 고지대 지역의 급수가 중단되기도 했다.

현재 인재로 인한 인삼밭 피해는 200ha로 침수에 취약한 작물 특성상 사안이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이 밖에 조정천 제방, 천황천 제방, 금강 제방(무지개다리 하류), 방우리 마을진입로가 유실돼 응급복구가 진행 중이다.

군은 피해복구를 위해 △공무원 650명, 자원봉사 90명 투입 △이재민을 위해 응급구호품 120 세트 지원 △급수차 15톤 52대 및 물병 생수 4만개 지급했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용담댐 건설의 주목적은 물 공급시설의 안정성으로 물 재해 사전 예방임에도 집중호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급격한 방류로 침수 피해를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금산군의 노력만으로는 이번 침수피해에 대응할 수 없는 한계적 상황으로 함께 피해를 입은 무주군, 영동군, 옥천군과 함께 관리주체인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실질적 피해복구 및 보상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