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초중고 2학기 전면 등교수업 괜찮겠나

2020-08-10기사 편집 2020-08-10 18:11:0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초·중·고교의 모든 학생이 매일 학교에 나가는 전면 등교수업 여부를 놓고 각 교육청의 입장이 제각각이라고 한다. 교육부가 2학기에도 등교·원격수업을 병행하면서 한 번에 등교할 수 있는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내로 제한하라고 권고했지만 대전과 충북교육청은 이를 준수키로 한 반면 세종교육청은 모든 학생의 등교를, 충남교육청은 아직 결정을 미루고 있다는 것이다. 교육부의 지침이 강제사항이 아닌데다 지역의 상황이 모두 달라서 각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권한이 있다고 하지만 자칫 교육현장의 혼란을 부채질하는 것이나 아닌지 우려가 앞선다.

세종시처럼 전면 등교수업으로 방침을 정한 교육청들은 학습격차 심화 등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 늘 학생들의 성적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리는 일선 교육청의 입장에선 전면 등교수업은 일종의 '유혹'이라고 할 수 있다. 장기간에 걸친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습결손이나 기초학력 미달을 우려하는 학부모들의 요구를 마냥 외면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초등 저학년이나 유치원의 경우는 돌봄공백에 따른 학부모들의 피로감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이미 모든 학생들이 매일 등교수업을 받고 있는 소규모 학교 사례도 참작이 됐음은 물론일 것이다.

그렇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해외유입 환자도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전면 등교수업이 최선의 선택인지 따져볼 필요는 있다. 지금 당장은 충청권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이 주춤하지만 그 동안의 사례 등으로 미뤄 언제, 어떤 경로로 재확산이 일어날 지 장담하기 어렵다. 전면 등교수업은 아무래도 밀집 밀접 밀폐 등 '3밀'이 불가피하기에 감염의 우려 또한 높아질 수밖에 없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교육청이 교육부의 권고를 수용해 전체의 3분의 2 이내로 등교시키기로 결정을 내린 배경도 학생과 교사들의 안전이 최우선으로 봤기 때문일 것이다.

현 상황에서 전면 등교냐, 원격수업을 병행하느냐의 결정은 이른 감이 없지 않다. 2학기 개학시점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감염병 추이를 예의주시할 일이지 서둘 필요는 없다고 본다. 최종적으로는 개학에 즈음해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당국과 교육부, 시도교육청이 머리를 맞대고 신중한 결정을 내리기를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