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와대 정무수석에 친문 핵심 최재성 등 참모 3명 교체…노영민 비서실장 유임

2020-08-10기사 편집 2020-08-10 17:51:48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주택 논란' 김조원 민정수석 자리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은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

첨부사진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임 민정수석 비서관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임명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전 국회의원이 물망에 올랐던 정무수석에는 최재성 전 국회의원이 내정됐으며, 시민사회수석은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이 발탁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3수석 교체를 발표했다. 이들은 11일자로 임명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6수석 중 '강남 2채'논란을 빚었던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3명에 대한 사의를 선별적으로 수용한 셈이다. 사표를 수용키로 한 3명의 수석 중 향후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 출마가 유력시되는 강기정 수석 외에 2명은 청와대 다주택 처분 대상자다.

강 대변인은 김종호 민정수석에 대해 "감사원 요직을 두루 거친 감사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 재직 등 인사검증의 기틀 마련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평가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원칙을 중시하는 동시에 소통감과 균형감을 겸비해 합리적으로 업무 처리해왔다"며 "민정수석으로 맡은바 직무를 원만하게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재성 정무수석에 대해선 "시민운동을 하다 정계에 입문해 여당 대변인, 사무총장 등 당내 요직을 두루 거친 4선 의원 출신"이라며 "정무적 역량뿐 아니라 추진력과 기획력이 남다르다는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과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에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고 여야 협치의 복원과 국민통합의 진전에 기여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김제남 시민사회수석과 관련해선 "녹색연합 사무총장 등 오랜 기간 시민사회활동을 해왔으며 19대 의원을 거쳐 현재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으로 재직 중"이라며 "시민단체, 입법부, 행정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쌓은 경험과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시민사회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며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갈등사안을 선제적으로 조정,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