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책임경영 실현 위한 조직개편 촉구"

2020-08-10기사 편집 2020-08-10 17:44:28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문화재단 새노조가 대표이사의 공백 사태 장기화에 우려를 나타내며 지체 없이 선임 절차에 돌입할 것을 촉구했다.

새노조는 10일 성명을 내고 "대표이사 직무대행 체제 동안 임시이사회에서는 오는 9월 임기가 종료되는 이사회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안만 의결했을 뿐, 3개월째 공석인 대표이사 선임 논의가 없었다"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요청했다.

이어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을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사유가 무엇인지 납득할 만한 답변을 요구한다"며 "임원추천위원회 구성부터 최종 임명까지 전 대표이사 선임과정에 관여했던 의사결정권자들 역시 현 상황을 초래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새노조는 성명서에서 책임경영 실현을 위한 조직 개편의 즉시 시행도 주장했다.

새노조에 따르면, 2014년부터 현재까지 사업비가 120억 이상 증액되는 동안 인력 증원은 0명이었고, 2019년 수탁대행사업은 74.1%에 이르는 반면 자체사업은 0%였다. 이와 함께 경영·정책·지원·시설기능 9개 팀을 단 1명의 본부장이 총괄해 비전문적이며 비상식적인 통솔범위를 나타냈고, 보직 없는 직원이 정원의 76%를 차지하는 등 경영 전반에 걸쳐 총체적 난국을 보여줬다.

새노조는 "재단은 정부 정책에 의한 시급한 과업과 코로나19로 인한 예술인 피해복구에 신속 대응하기 위한 최소한의 인력 확보조차 이뤄지지 않아 직원들은 과도한 업무강도에 시달리고 있다"며 "체계적인 조직운영과 책임경영을 위해 지난해 조직진단 결과에 근거한 조직개편안을 직원들과 공유하고, 조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대전시의 책임 있는 행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시화 새노조위원장은 "대표이사의 연이은 하차와 장기적인 부재, 그리고 합리적이지 못한 조직체제 운영 등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과 예술인들에게 간다"며 "대전시가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책임을 미루거나 형식적인 답변으로 일관할 시에는 직원들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전했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