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설현장 노·사 '산재사망사고 없는 일터 정착' 다짐

2020-08-10기사 편집 2020-08-10 17:44:02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대전고용노동청-건설협회 및 16개사 실천협약

첨부사진110일 충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충남도와 대전고용노동청, 도내 건설협회,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산재사고 감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와 대전고용노동청, 도내 건설협회,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이 산재사망사고 감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도는 10일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김규석 대전고용노동청장, 진병준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위원장, 정원웅 대한건설협회 충남도회·세종시회장, 이호명 대한전문건설협회 세종시·충남도회 회장 및 소속사업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내 건설현장 산재사망사고 및 혹서기 건강보호 실천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도내 건설 현장의 추락사고 등 산재사망사고를 줄이고, 여름철 온열질환 예방 등 노동안전보건 활동 강화 등 안전사고 없는 일터를 정착하는데 상호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산업안전 보건 관련 정책 발굴 등 법제도 개선을 위한 연구조사와 함께 산업안전 교육과 폭염대비 옥외작업자의 건강보호와 대응시스템 구축을 위한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대전고용노동청과 안전보건공단 충남지역본부는 건설현장의 추락사고 등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산업안전 보건 매뉴얼을 작성해 보급하고, 교육 및 홍보 강화 우수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등을 제공한다.

대한건설협회 충남도·세종시회와 종합건설사 및 대한전문건설협회 세종시·충남도회, 전문건설사는 안전의식 향상, 추락사고 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열사병예방 가이드라인 준수를 통해 행복한 일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은 건설현장의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안전장비 착용과 교육 참여 및 안전감시자로서의 역할을 다하며, 건설노동자의 건강보호를 위한 옥외작업자 온습도측정 시범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도는 올해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 조성을 위해 업종별 실천협약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 조성을 위한 민관협력을 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산업재해 예방은 노사가 따로 없는 만큼, 모두 함께 안전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