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폭우 피해 술자리 논란 김종민 의원, "단순 식사자리"

2020-08-10기사 편집 2020-08-10 09:33:5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도전한 김종민 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이 호남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예고된 날 술자리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김 의원은 비 피해가 예고된 날 술자리 참석 논란에 대해 '단순한 식사자리'라고 일축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6일 광주의 한 식당에서 지지자 등과 함께 저녁 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와 이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해당 자리 참석 여부의 적절성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당시 김 의원은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호남 지역 합동연설회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한 상태였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팩트 체크'라는 게시물을 올리고 '6일은 비 피해가 있기 전날', '식당자체가 청국장 전문식당, 인사말에 앞서 건배잔을 든 것' 등의 내용을 게시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폭우가 내리기 전날 있던 단순한 식사자리"라며 "합동연설회가 취소된 이후 지역구 수해 현장을 살펴봤다"고 설명했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