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통합, 정책 차별화로 외연확대 나서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5:32:35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미래통합당 내부에서 정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최근 여권의 실책에 따른 지지율 상승이 '반짝 효과'에 그치지 않으려면 결국 자체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초선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의 정당 지지도가 0.8%포인트 차로 좁혀졌다는 한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지금부터는 본격적인 정책 싸움"이라고 말했다. 섀도 캐비넷(예비내각) 설치를 주장해온 박 의원은 그러면서 각 상임위에서 관련 정책 대안을 내고 이를 바탕으로 주 1-2회 정책 의총을 여는 방안을 제안했다.

5분간의 '임차인 연설'로 반향을 일으킨 윤희숙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연일 잘못된 부동산 정책에서 비롯된 교육 문제들을 지적하며 이슈 선도를 시도 중이다. 윤 의원은 이날 수도권정비계획법 때문에 대학의 총정원이 제한된 것이 대학 교육이 학생의 수요와 급변하는 산업지형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국가 수준의 인력수급 불균형 등의 문제는 수도권 집중 방지라는 목표만큼, 아니 그보다 더 중요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본격적인 외연 확대에도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달 중 당의 불모지인 호남을 포함해 전국 순회에 나선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최근 수해 현장을 찾아 발 빠르게 복구 작업을 돕는 등 현장 밀착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당 안팎에선 일단 막바지 작업 중인 정강정책 개정안이 공개되면 통합당이 설계하는 비전이 구체화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당 정강정책개정특위는 오는 10일 마지막 회의를 열고 초안을 확정한다. 정강정책에는 노동자 권리를 강조한 경제정책을 포함해 반려인구 1천만 시대를 감안한 동물 복지 정책 등을 담아 미래 이슈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