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 윤석열 공개 난타... 김두관 "해임결의안 만들겠다"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5:17:18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해임촉구 건의안까지 거론하면서 퇴진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7일 페이스북에서 "제가 해임촉구 결의안을 만들겠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검사징계법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고 해임 절차를 밟아 달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개혁을 주창한 조국은 희생 제단에 오르고 검찰개혁에 저항한 윤석열은 대선후보가 되고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우선 윤 총장부터 끌어내리고 검찰을 순수 소추기관으로 전환하는 등의 '김두관 검찰개혁안'을 관철하기 위해 피를 흘릴 각오를 하고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민주당에 해임건의안 제출 결단을 촉구하고 검찰 해체를 주장한 바 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혐의로 기소된 경찰 출신의 황운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총장 해임과 검찰 해체를 주장한 김 의원의 글을 공유하며 공감을 표하고 "이 정도까지 가지 못한다면 검찰개혁은 실패"라고 말했다.

이재정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라며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같은 당 홍익표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총장이라는 지위는 매우 정치적 중립성이나 독립성이 유지되는 자리로 정치권에서 자꾸 윤석열 총장을 소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이제는 검찰이라는 조직을 정치적 중립을 유지할 수 있게 놔줘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