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농식품 바우처 사업' 본격 추진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2:08:44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양]청양군이 저소득 가구원들의 영양섭취 수준을 높이기 위한 보편복지정책인 '농식품 바우처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처음 도입되는 농식품 바우처는 소득 불평등이 심화되고 경제적 취약계층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저소득 가구원들의 영양섭취 수준을 높이기 위한 보편복지정책 일환으로 저소득 계층의 건강 악화가 의료비 등 사회적 비용 증가를 초래하기 때문에 선제적 대응수단으로 바우처 제도를 통해 건강유지를 위한 필수영양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군은 사업비 1억7000만원을 투자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군내 취약계층이 신선하고 품질 좋은 식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전자카드 형태 바우처를 지원할 계획이다.

수혜대상은 중위소득 50% 이내 1250여 가정이며 1인 가구 월 4만원, 2인 가구 5만7000원, 3인 가구 6만9000원, 4인 가구 8만원을 지원한다.

제공된 바우처는 해당월 전액 소진해야 하며 미사용분은 자동 소멸되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사용처는 청양군지역활성화재단이 운영하는 대전 유성구 로컬푸드 직매장, 대치면 광대리 로컬푸드 직매장, 군내 농·축협 마트 등 12곳이며 국내산 채소, 과일, 흰우유, 계란을 구입할 수 있다.

군은 바우처 100% 활용을 위해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홀몸노인이나 교통 취약계층이 지역활성화재단을 통해 배달을 요청할 경우 무료 택배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군은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10일 오후 3시 군청 대회의실에서 중앙부처, 충남도, 군, 읍·면 관계 공무원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갖고 사업내용을 공유한다.

김돈곤 군수는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돕는 것은 물론 군내 안전 먹거리 생산과 유통체계를 점검하는 등 청양형 푸드플랜의 한 통로로 농식품 바우처 사업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취약계층 먹거리 복지를 실현하는 동시에 지역 농업인의 소득을 보장하는 방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은 농식품 바우처 제도가 취약계층의 영양상태를 개선하고 신선식품 접근성을 강화하는 등 먹거리 정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