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600mm 넘는 역대급 물폭탄 피해규모 300억 원 이상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2:07:54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은 감곡면 상평리 주천소하천 유실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에 무려 600mm에 이르는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피해 규모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9일 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8월7일까지 9개 읍·면 평균 455mm가 내렸으며, 지역별로 감곡면 600mm, 생극면 553mm, 삼성면 526mm 등에 이르는 집중 강우로 음성군 전역이 수해를 입었다. 이번 피해로 사유·공공시설은 300억 원 이상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큰 피해를 입은 감곡면의 경우 지난 2일 단 하루 동안 무려 2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리면서 사망 1명과 실종 1명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감곡면 내 주택, 농경지, 축사 등이 침수되고 제방, 도로, 교량 등이 무너지는 등 주민들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큰 재앙이 불어 닥쳤다.

수마가 할퀴고 간 현장에 있던 한 주민은 "마치 하늘에 구멍이라도 난 것처럼 비가 쏟아졌다"며 "집이 침수위기에 있어 비가 제발 멈추길 바라면서 기도도 드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주민은 "이 지역에서 40년 이상을 살아왔지만 이번처럼 사납고 매섭게 비가 내리는 것은 처음"이라며 "단순한 비가 아닌 생명의 위협을 느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음성군 피해 집계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농경지 3.32ha △가축 2만3000마리 △주택 54동 등 3억원에 이르는 사유재산 피해가 발생했으며, △도로 12개소 △하천 14개소 △세천 등 소규모시설 94개소 △상하수도 10개소 등 전체 207개소 170억원의 공공시설 피해로 총 173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감곡면의 경우 단일 읍·면으로 무려 76억3000만의 재산피해가 집계되는 등 작은 시골마을로써는 좀처럼 회복하기 힘든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군은 초기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신속히 가동하고 모든 직원들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으며, 조병옥 군수는 삼성면, 생극면, 감곡면 등 침수피해 현장을 곳곳마다 찾아가 피해주민을 위로하고 응급복구 현장 점검 및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또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삼성면 양덕리, 감곡면 오향리 등에 기관사회단체·공직자·군부대가 힘을 모아 누적인원 2910명의 봉사자들이 복구 작업에 참여했으며, 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 응급복구를 위해 중장비를 동원하고 삼성중학교와 감곡중학교에 임시주거시설을 마련하는 등 재난 대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병옥 군수는 "실질적인 음성군의 피해는 300억원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고 이에 따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만큼, 군민들이 하루 빨리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가용한 인력, 자재, 장비를 총 동원하고 이재민을 위한 긴급 생활안정 지원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8일에도 100-200mm에 이르는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또다시 내릴 것으로 기상청에서 전망하고 있다"며 "주민들께서는 불편하더라도 위험상황을 막기 위한 도로·교량·주차장 통제와 국민행동요령을 꼭 준수해주기 바라며, 특히 비가 오는 도중에 물꼬와 배수로를 확인하러 논밭에 나가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은 삼성면 덕정리 침수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