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시, 이재민에 지역사회 따뜻한 사랑의 손길 이어져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1:43:19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아산]아산시는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많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각계각층에서 후원물품 전달이 이어지고 있다고 9일 밝혔다.

현재 생활용품 등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가운데 이재민 및 자원봉사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도시락, 생수 등 다양한 식품들이 제공되고 있다.

구세군 충서지방회 본영에서 도시락 193세트, 생수 200개, 바나나 8상자, 물티슈 200개, 과자 200개를, 온양제일교회에서 도시락 138세트,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에서 티셔츠 739장, 마스크 300개, 장갑 300개, 수세미 180개 등을 후원해 이재민 및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했다.

아산시도 힘을 보태고 있다. 시는 염치읍에서 사랑의 밥차를 통해 이재민 등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있는 등 피해 복구를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후원이 이어지고 있어 감사드린다"며 "각계각층의 후원의 힘입어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j-7900@daejonilbo.com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