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 연일 윤석열 때리기, 해임안까지 거론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7:39:31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해임안 일부 강경파 의견, 신중론도

첨부사진1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인사위원회가 법무부에서 열리는 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내 비판이 쌓여가며 급기야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터져 나왔다.

하지만 이러한 기조는 강경파의 의견일 뿐 당 차원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은 아니라는 신중론도 제기된다.

6일 민주당에 따르면 김두관 의원은 전날 "민주당은 윤 검찰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윤 총장 때리기의 정점을 찍었다. 설훈 최고위원이 "윤 총장은 이제 물러나야 한다"고 지적한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강제 퇴진을 언급한 것이다.

윤 총장 거취에 대한 발언이 이어지는 것은 전날 검찰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기소하며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를 적시하지 않아 불만이 임계점을 넘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한 검사장 사건 조사도 윤 총장의 방해로 사실상 실패로 귀결되는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윤 총장 비판이 이어질수록 오히려 그의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준다는 측면에서 언급을 자제해야 한다는 신중론도 당내에서 나온다. 홍익표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검찰총장을 정치권의 중심으로 끌어들이면 안 된다"며 "윤 총장의 발언은 도리어 통합당이 화낼 일"이라며 논점을 전환하고자 했다. 그는 윤 총장의 발언 전체를 인용하며 "결국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강조한 정치 세력에 대해 경고를 한 것"이라며 "전체주의와 독재가 통합당이 쓰는 용어니까 우리 당 의원들이 잘못된 것이라고 했지만 자세히 보니까 윤 총장의 발언은 문제가 없다"고 해석했다.

원내 관계자는 "윤 총장 해임안 제출은 당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윤 총장이 하루 이틀 그런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조치할 필요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대신 윤 총장에서 촉발된 검찰개혁을 위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김용민 의원도 한 라디오에서 "통합당이 계속 추천위원 추천을 거부한다면 공수처법 개정 논의까지 신속히 가야 한다"며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어제 이해찬 대표가 8월 임시회 전까지 추천을 하라고 말한 것도 법 개정을 염두에 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