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중소벤처기업에 350억 펀드조성 지원 나서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6:22:14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6일 중소벤처기업부·충남TP 등과 '벤처투자조합' 결성

첨부사진1충남도청사.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도내 벤처기업을 육성·지원하기 위해 35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충남테크노파크, 투자운용사인 (주)티인베스트먼드 등과 투자조합을 결성, 도내 창업 초기기업을 지원하게 된다.

이번 투자조합이 운용하는 펀드는 총 350억 원 규모로, 조기결성 265억 원과 올해 11월 5일까지 추가출자자 모집을 통해 85억 원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조기결성 출자액은 충남도 30억 원, 정부 모태펀드 175억 원, 펀드 운용사 10억 원, 중소기업은행 등 4개 조합원 50억 원이다.

창업 지원 펀드는 앞으로 8년 동안 운용하며, 업력 3년 이내 중소·벤처기업이나 창업자로서 설립 후 연간 매출액이 20억 원을 초과하지 않는 중소·벤처기업에 약정 총액의 60% 이상 투자한다.

또 도내 소재 기업 또는 도내 이전 기업을 대상으로 75억 원 이상을 투자하게 된다.

김석필 도 경제실장은 "이번 펀드가 충남의 벤처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술경쟁력을 가진 초기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스타트업 투자 시장 활성화에 도가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