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남선우 박사, 대전선병원 제11대 병원장 취임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1:33:37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남선우 박사, 대전선병원 제11대 병원장

뇌졸중 분야의 권위자 남선우 박사(신경과 전문의·사진)가 선병원재단 대전선병원 제11대 병원장으로 취임했다.

남 원장은 "대전선병원이 지금까지 해왔듯이 환자들에게 더욱 친화적이고 신뢰받는 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남 박사가 대전 선병원장에 발탁된 것은 그의 '환자 제일주의' 정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젊은 시절 화급을 다투는 뇌졸중 환자가 응급실에 왔다는 연락을 받고는 급하게 어린 자녀 한명은 둘러업고 다른 한 명은 손잡고 함께 걸어 나와 병원에서 밤을 새면서 환자를 케어했다는 일화도 유명하다.

이제는 그 두 아이 가운데 장남은 부부 의사가 되었고, 둘째는 현재 의과대학 재학 중이다. 또한 현재 대전시의사회장을 맡고 있는 그의 남편과 의사 며느리까지 가족 5명이 의사이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