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의료계, 집단행동 자제하고 대화·협의 통해 해결하자"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1:10:3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박능후 대국민담화…"의대정원 확충, 국민·국가 위한 불가피한 결정"
"어떤 경우도 국민건강·안전 위협안돼…정부는 모든 경우 대비하겠다"

첨부사진1중대본 주재하는 박능후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화상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8.6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파업 등 집단행동을 예고한 의료계에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가자고 거듭 요청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관련 국민 및 의료인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정부는 앞으로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의료 현장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우리 보건의료 제도를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일부 의료단체 등이 집단휴진이나 집단행동을 논의하는 것은 국민의 안전에 위해가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내면서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 "의대 정원 확충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점을 이해해달라"면서 "의대 정원에 대해 중요한 세부적인 논의사항이 많이 남아 있는데 확충된 의료인들을 어떻게 내실있게 교육·수련할 것인지, 또 어느 지역에 배치하고 어떤 진료과목 의사를 양성할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정부가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한 데 대해 의료계는 강력히 반발하면서 7일 전공의 파업, 14일 개원의 위주의 대한의사협회(의협)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특히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 진료 인력까지 모두 포함한 전면 파업에 나서기로 하면서 진료 공백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 장관은 특히 전공의들에게 "수련 과정에 대한 개선과 지원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양질의 교육이 가능하도록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지원방안을 함께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의 파업을 하루 앞두고 이날 오후 전공의 대표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와 만나 비공개 간담회를 연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강립 복지부 차관을 비롯한 복지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전공의 단체들의 입장을 들을 예정이다. 간담회 일정은 전날 오후 늦게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방역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의료계의 집단 휴진은 자칫 국민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집단 휴진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