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능후 "의료계 집단휴진으로 국민 피해 없도록 대비하겠다"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1:07:19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

첨부사진1중대본 주재하는 박능후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화상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8.6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6일 "정부는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해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를 유지할 수 있도록 대체인력을 확보하고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국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장관인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집단휴진을 방지하기 위해 의료계의 의견을 경청하고 적극적으로 협의하겠지만, 만일의 사태에도 대비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1차장은 그러면서 "의료계에서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대화와 소통으로 이견을 해결해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호우복구까지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최근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추가로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했고 이에 의료계는 강력히 반발하면서 7일 전공의 파업, 14일 개원의 위주의 대한의사협회(의협)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대한의협, 대정부 요구사항 발표 긴급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중대본은 이날 장마철 코로나19·수인성질환 확산 방지 대책과 카페 방역수칙 등을 논의했다.

중대본은 임시주거시설 방역 조치 점검, 비상 응급진료체계 유지, 심리·복지 지원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박 1차장은 "일상 속에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의 준수만이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라며 "카페 방역도 수칙 마련에 그치지 않고 제대로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