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학교급식 납품 수산물, 방사능으로부터 '모두 적합'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7:42:43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7월 학교급식 식재료중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벌인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초등학교 24곳, 중학교 7곳, 고등학교 16곳, 특수학교 1곳을 직접 방문해 영양(교)사 입회하에 학교급식 식단에 주로 많이 사용되는 고등어, 낙지, 명태, 삼치, 오징어 등 11종을 품목 당 1-2㎏씩 채취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채취한 시료는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검사 결과 무작위로 표집된 학교급식 납품 수산물 48건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아 방사능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해용 서부지원청 교육장은 "질 높은 학교급식 제공을 위해 식재료 안전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철저한 관리를 통해 건강한 학교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