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과학기술계, 대덕혁신센터 조성에 힘 보태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7:41:37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5일 대전 대덕테크비즈센터에서 지역 과학계 원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덕특구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 사업 장소 변경 필요성 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부지 변경 문제로 지지부진한 대전 대덕특구융합연구혁신센터(혁신센터) 조성 사업이 추진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지역 과학기술계가 부지를 변경해 사업을 추진하려는 대전시에 힘을 실어줬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5일 대덕테크비즈센터에서 원로 과학자와 정부출연연구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센터 조성 사업 부지 변경 필요성 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변경 절차의 하나로 공론화를 대전시에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시는 변경 이유가 당초 사업 부지(대덕과학문화센터)에서 소유주 간 분쟁 발생으로 부지 여건이 바뀌었고, 대전시의회에서 400억 원에 이르는 매입 비용이 과다하다며 반대 의사를 낸 데 따른다고 밝혔다.

시는 한스코기술연구소(한스코)로 조성 부지를 변경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이에 대해 공감대를 표했다. 김동찬 전 에너지연 부장은 "안 될 바에는 한스코에라도 빨리 혁신센터를 구축해서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이규호 전 한국화학연구원 원장도 "혁신센터 성격의 건물을 짓는다면, 대덕과학문화센터 부지보단 한스코에 짓는 게 낫다. (부지가 넓어) 활용도가 있을 것"이라고 동의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당초 사업 예산의 목적 변경으로 불용 처리가 불가피하다"면서도 "대전 과학기술계에서 한 목소리로 혁신센터 조성을 바라는 점은 반영해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전시에서 공식적으로 사업 변경 신청을 하면, 내부 검토를 거쳐 기획재정부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덕과학문화센터를 민간이 아닌 공적 개발을 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현재 대덕과학문화센터는 땅과 건물 주인이 다른 상태에서 양 측간 법적 다툼이 진행 중이고, 관할 유성구청에선 장기간 착공 지연에 따른 오피스텔 신축 건축 허가 취소를 검토 중이다.

이정순 과학기술연우연합회장은 "오피스텔로 허가 낼 때를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다"며 "대덕특구의 상징인 이 지역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대덕특구 전체 조망이나 특성에 저해되는 고층빌딩 등 돌출적인 건물이 되지 않도록 살피겠다"고 말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