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야권 존재감 사라져 가는 대전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7:35:55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권 여당이 지난 21대 총선에서 대전권 의석 모두를 석권한 이후 지역 정가에서 야권의 존재감이 점차 희미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대전 출신 국회의장 배출, 행정수도 이전 추진 등 굵직굵직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반면 지역 야당은 특별한 움직임을 찾기 힘든 상황. 게다가 대다수의 군소정당은 정치적인 활동이 전무, 사실상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5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대전시당은 총 18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교섭단체 지위를 가지고 있는 민주당, 미래통합당과 더불어 비교섭단체인 정의당, 국민의당 등을 비롯한 다수의 정당에서 각각 시당을 등록해 논 상태다.

하지만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지난 4월 총선을 거치며 대전 광역·기초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 의석을 모두 휩쓴 민주당을 제외한 야당의 활동은 미비한 실정이다. 통합당 대전시당의 경우 총선 직후 실태조사단을 꾸려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거나 시당위원장 교체 등 조직 정비에 나서고는 있지만 제1 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은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또 정의당 대전시당은 노동 분야를 중심으로 활동하고는 있지만 지역 내에서 민주당과 통합당에 대적할 제3의 세력으로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인다.

게다가 사실상 거대 양당의 대결로 치러진 4·15 총선에 그나마 지역 후보를 냈던 군소 정당들의 경우에는 이렇다 할 활동조차 감지되지 않고 있다.

반면 민주당 대전시당은 6명의 현역 의원과 손발을 맞춰 지역 현안 해결에 나서거나 정기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에 앞서 차기 시당위원장 선출작업에 돌입하는 등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있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여당 견제 등 야당이 해야 할 역할을 충분히 해 나가기에는 지역 현역 의원의 부재라는 한계가 커 보인다"며 "2년 뒤 대통령 선거·지방선거를 위해서라도 민심을 얻어야 할텐데 다소 아쉬운 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총선 이후 지역 야당에서 거둔 성과라고 할 만 한게 없을 정도로 존재감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런 수준이면 기존 정당 대신 새로운 대안 세력이 나타나는 것이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답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