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신속히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7:35:10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야 지도부 수해현장 방문 이같이 강조

여야는 5일 전국의 수해 현장을 방문해 신속한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수해 현장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 "실무적으로 검토하는 절차를 최소화해달라"며 정부에 신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민들에게 추가 피해가 없어야 하고 더 큰 고통을 드리지 않겠다"며 이같이 발언했다고 허윤정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또 "오랫동안 비가 와서 지반 약화로 추가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들에 대해 더 꼼꼼히 지방자치단체가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6일 경기 안성시 수해 현장을 방문해 주민 피해 상황과 정부 및 지자체 대응을 점검할 예정이다.

당권도전에 나선 이낙연 의원은 이날 충북의 수해 현장을 찾아 "막힌 물길을 뚫어 향후 일어날 수 있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음성군 감곡면 영산리 수해 현장을 둘러보면서 "나무 등 부유물이 떠내려와 물길을 막으면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3-4일 비가 더 온다는데, 재해를 막을 수는 없지만 피해는 줄일 수 있다며 "지역을 잘 아는 주민과 행정당국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이날 "수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빨리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이천과 충북 충주의 수해 현장을 살펴보고 봉사활동에 참여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정 지역에 피해 액수가 얼마 이상일 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 정도 수해 피해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행정안전부가 검토해서 빨리 요건 해당 여부를 판단해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예전보단 이런 사태들이 훨씬 잦고 한번 나면 피해가 엄청나기 때문에 기상이변, 기후변화에 대비해 사전 예방하는 쪽으로 재해 대책을 빨리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해 대비에 투입하는 예산은 필요 없는 예산이 아니라 훨씬 더 예산을 아낄 수 있는 항목이라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예산 당국이나 국회가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