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 호우 피해지역 복구 '총력'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7:35:07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복구가 시작된 시점에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이중고

첨부사진1단양 폭우 피해 복구 총력 [사진=연합뉴스]

1300여 명에 이르는 이재민 발생하고 3000억 원 이상의 재산피해가 추산된 충청권이 호우 피해지역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실종자 수색과 유실된 도로 보수 등 복구가 시작된 시점에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달 말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충남지역에서만 모두 1000억 원에 달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사망 1명, 실종 2명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364가구, 620명의 이재민이 나왔다. 지방·국도 210곳이 유실되고 농경지 4336㏊가 물에 잠기기도 했다.

이날 아침 일찍부터 충남 천안과 아산 주민들도 날이 밝자마자 파손된 도로와 하천 둑 등 보수에 들어갔다.

지난 3일 아산시 송악면에서 토사에 휩쓸려 하천에 빠진 주민 2명 수색도 238명과 드론, 선박, 제트스키 등 장비 28대를 투입해 이뤄지고 있다.

또 충북에서도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수해피해가 있었다. 5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되는 등 가장 인명피해가 많았던 곳이 충북이다.

충북소방본부는 소방대원 등 인력 584명과 드론 등 장비 79대를 투입해 실종자들을 찾고 있다. 특히 철도 충북선, 태백선, 중앙선 원주-영주 구간을 비롯해 단양 어상천 율곡 등 도로 15곳이 파손됐다.

이들 지역에는 2113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총 314가구, 62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이중 76가구, 167명은 귀가했다.

지난 달 30일 시간당 80㎜에 달하는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 피해를 본 대전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 복구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매일 100여 명이 넘는 자원봉사자들이 찾아와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이처럼 피해 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시점에 폭염이 찾아오며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날 대전·세종·충남지역의 24-25도, 낮 최고기온은 31-33도로 관측됐다.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해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을 보이며 대전, 세종, 충남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충남지역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이날 오후 4시가 돼서야 해제됐다.

충남지역의 파손된 도로와 교량 180곳(74%)은 응급조치가 끝났지만 6일 낮까지 충남북부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예정이어서 복구 작업에 차질이 우려된다. 대전지방기상청은 6일 낮까지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오겠다고 5일 예보했다.

대전, 세종, 충남지역에는 오는 7일까지 100-200㎜의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됐다. 충남 계룡, 금산, 논산에는 호우주의보, 대전, 세종과 대부분의 충남지역에 호우경보가 발령됐다.

이 같은 상황에 충남·북지역 모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요청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하라고 행정안전부에 지시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각 지역 대책본부장인 시·도지사가 요청하고 중대본이 타당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 심의와 총리 재가를 거쳐서 대통령이 최종 선포한다.

이르면 6일 선포될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며칠 사이 집중호우로 인명 피해가 많이 발생해 참으로 안타깝다"며 "비가 그치는 대로 신속히 복구하고 변화된 기후 환경까지 고려한 근본적인 풍수 대책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 대해서는 정부가 재난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자금 중 70%와 행정, 의료 지원 등을 할 수 있게 된다. 충남 천안, 아산, 예산, 금산과 충북 충주, 제천, 음성, 단양 등 특별재난지역이 될 전망이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