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집중호우로 단양지역 피해 심각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1:39:26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계속되는 집중호우로 단양지역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5일 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5시까지 군이 집계한 피해 신고 건수는 1576건으로 사유시설 1526건과 공공시설 50건이다.

사유시설 피해는 주택 침수 128동, 농경지 피해 1398건이고, 공공시설 피해는 도로 16, 하천 7, 상·하수도 5, 소규모 공공시설 16, 산사태 4, 국궁장 및 온달동굴 등이 피해를 입었다.

또 총 128가구 228명의 이재민 중 경로당 및 이웃집 등에 73가구 106명이 임시거주 중이며, 55가구 122명은 응급복구를 마치고 자가에 복귀했다.

이번에 내린 집중호우로 단양지역의 피해규모는 시간이 갈수록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군은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가용 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고립지역 교통로 확보와 응급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지반이 약해진 데다 비까지 계속 내려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군은 군청 공무원 263명, 단양소방서 10명, 군부대 95명, 자원봉사자 20명 등 508명의 인력과 백호우 87대, 덤프차량 9대 등 103대의 장비를 응급 복구 및 피해조사를 위해 긴급 투입했다.

한편 단양군에는 지난 달 29일부터 8월 3일까지 계속된 집중호우로 영춘면 409mm, 어상천면 434mm, 가곡면 292mm 등 평균 271mm의 비가 쏟아졌다.

군 관계자는 "통합방위협의회를 긴급히 개최해 집중호우에 따른 재해대책 상황보고 회의를 갖고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