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진뉴스] 음성군 새마을회, 수해복구에 '구슬땀'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1:39:25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음성군 새마을회(회장 김기명)회원 50여 명은 지난 4일 삼성면 대사리 수해지역을 방문, 장마로 지반이 약해져 배수구로 흘러 들어온 주택의 토사를 제거하고 집 뒤의 산사태 예방을 위해 흙이 쓸려간 자리에 보온덮개로 덮는 등 수해 복구 활동을 벌였다. 사진=음성군새마을회 제공


음성군 새마을회(회장 김기명)회원 50여 명은 지난 4일 삼성면 대사리 수해지역을 방문, 장마로 지반이 약해져 배수구로 흘러 들어온 주택의 토사를 제거하고 집 뒤의 산사태 예방을 위해 흙이 쓸려간 자리에 보온덮개로 덮는 등 수해 복구 활동을 벌였다. 사진=음성군새마을회 제공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음성군 새마을회(회장 김기명)회원 50여 명은 지난 4일 삼성면 대사리 수해지역을 방문, 장마로 지반이 약해져 배수구로 흘러 들어온 주택의 토사를 제거하고 집 뒤의 산사태 예방을 위해 흙이 쓸려간 자리에 보온덮개로 덮는 등 수해 복구 활동을 벌였다. 사진=음성군새마을회 제공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