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충남대병원, 응급 뇌혈관질환 치료 시스템 '탁월'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1:05:20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응급 뇌혈관 조영술상 중대 뇌동맥 분지부의 폐색이 관찰돼 뇌혈관 중재시술(흡입 혈전제거술)을 통해 1시간 이내에 완벽하게 혈전을 제거한 모습. 사진=세종충남대학교병원 제공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의 중증 응급 뇌혈관질환 치료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그간 중증 응급 뇌혈관질환 치료를 위해서는 대전이나 충북 등 타지역 이송이 불가피했지만 세종충남대병원 개원 이후 골든타임 확보를 통한 진료와 치료가 가능해졌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조치원읍에 거주하는 66세 여성의 응급 뇌혈관 재개통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주 갑자기 신체 오른쪽 부위에 마비 증세가 오고 말을 하지 못하는 실어증 증세를 보여 119구급차로 세종충남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됐다.

뇌혈관이 막힌 급성 뇌경색을 진단한 신경과-신경외과 뇌혈관 응급대응팀은 신속하게 뇌혈관 중재시술을 준비했다.

이번 시술을 집도한 신경외과 변형수 교수는 응급 뇌혈관 조영술을 통해 환자 상태를 살펴본 결과, 왼쪽 뇌의 50%에 혈액을 공급하는 중요한 혈관이 막힌 것을 확인하고 흡입 혈전제거술을 통해 1시간 이내에 재개통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뇌혈관 재개통술은 갑자기 뇌혈관이 막혀 발생한 뇌경색 환자가 골든 타임 이내에 내원했을 때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치료로 뇌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최선의 치료법이다.

뇌경색 환자에게 시행하는 뇌혈관 재개통술의 골든타임은 약물을 사용할 경우 4시간 30분, 혈전제거술의 경우 6시간으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에는 24시간까지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앞서 세종충남대병원은 지난달 급성심근경색 환자의 관상동맥중재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기도 했다.

송희정 심뇌혈관센터장은 "세종충남대병원의 첫 뇌혈관 재개통술 시행 환자였지만 개원 전부터 중증 뇌혈관질환의 원활한 치료를 위해 응급의학과·신경과·신경외과는 2차례의 뇌졸중 시뮬레이션 워크숍을 하는 등 유사한 상황을 미리 대비했다"며 "365일 24시간 뇌혈관질환에 대한 정확하고 빠른 진료와 치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