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보건소 수해지역 철저한 위생관리당부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09:59:14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옥천군보건소는 수해지역 철저한 위생관리로 2차 피해예방을 당부하고 나섰다.

5일 군보건소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수해지역이 발생함에 따라 수해지역주민 인근지역주민에게 감염병 및 각종질병예방을 위한 손 씻기 및 안전한 음식물 섭취를 당부했다.

먼저 각종수인성감염병과 유행성눈병 등 예방을 위해 철저한 손 씻기를 실천하며 음식물은 되도록 충분히 가열해 섭취, 조리한 음식은 오래 보관하지 않도록 하며 설사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조리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집 주변에 고인물을 제거, 모기활동이 왕성한 저녁부터 새벽까지는 외출을 자제하고 발열, 설사가 있거나 피부가 붓는 등 몸에 이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진료를 받도록 권고했다.

또한 다친 피부가 오염된 물에 노출되면 첩 촉성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침수지역에서 작업시 피부가 노출되지 않도록 반드시 방수복이나 긴 장화를 착용할 것과 오염된 물에 노출된 피부는 반드시 깨끗한 물로 씻어내고 수해복구 작업 중에는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을 취할 것도 당부했다.

임순혁 군보건소장은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 작업을 할 때 긴팔 과 긴 바지, 장화 등 보호구를 사용해야 한다”며 “감염병 및 각종 질병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관리에 각별한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