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 이전 "서울은 '디지털 수도' 품격 도시로 도약"

2020-08-04기사 편집 2020-08-04 16:58:41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정수도추진단 4일 수도권 의원들과 간담회 개최 "여야 합의 없이 불가능, 특위 구성"
수도권 의원들 의견 수렴 절차 통해 서울 민심 다독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세종시는 행정수도로 만들고, 서울시를 경제도시로 키우자"는 제안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긍정여론을 키우고 있다.

우원식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은 4일 서울지역 국회의원 간담회에서 "'글로벌 경제수도' 서울의 방향을 어떻게 설정할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뉴욕타임스 홍콩지사의 서울 이전 계획에 대해 "최첨단 문화와 기술력으로 무장한 서울을 다국적 기업의 중심지로 육성할 기회"라며 "수도권 과밀화로 지방은 물론 수도권의 경쟁력도 상실할 우려가 있는데, 이를 방치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덧붙였다.

이는 행정수도 이전에 따른 서울 민심의 불만을 다독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우 단장은 행정수도 이전을 논의하는 국회 특위를 설치하자고 야당에 다시 제안했다. 우 단장은 "특별법, 국민투표, 개헌 등 그 어떤 것도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정기국회 일정과 예산안 심사 등을 고려해 두 달이라는 시간 내에 특위 구성을 마무리하자"고 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 의제를 놓고 다시 한번 협치를 시작하자. 국민적 합의절차, 지역별 균형발전 전략, '글로벌 경제수도' 서울 구상 등에 대한 지혜를 함께 모아보자"며 "특위 구성 제안에 대한 야당의 긍정적 답변을 기대하겠다"고 했다.

부단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도 "지방 소멸이 눈앞에 보이는 오로지 서울 일극 중심의 발전 전략은 서울을 위해서도 불행한 길"이라며 "서울만의 힘으로 절대 대한민국은 세계 5위 내 강대국이 될 수 없다. 충청권, 강원권, 호남권, 영남권이 함께 서울과 대한민국의 혁신 성장 메카로 함께 성장해야 하기 때문에 서울이 지방의 젖줄이 돼야 한다"고 했다.

추진단 글로벌경제분과장을 맡은 김민석 의원은 "서울 독점 시대가 계속되는 한 서울은 새로운 꿈을 꾸기 어렵다. 더 이상 서울 집중을 서울이 견딜 수도 지방이 허용키도 어렵다"며 "행정수도 완성과 균형발전의 큰 그림을 그리면 서울과 서울 시민에게는 새로운 꿈의 공간이 열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이 정치·행정 중심기능을 내려놓으면 '디지털 수도', '금융 허브' 등 품격있는 도시로의 도약, 인구집중 부작용 완화와 삶의 질 개선, 다극화된 대한민국의 백년대계가 동시에 열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 한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은 비공개 부분에서 '글로벌 문화·경제 수도 서울' 비전에 대한 주제발표를 했다고 추진단 간사인 이해식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서울연구원은 기존 '글로벌 경제수도' 개념에 조선왕조의 수도였던 역사성과 문화적 측면을 고려해 '문화·경제 수도 서울'이란 개념을 제시했으며 서울과 지방뿐만 아니라 서울 내 강남·강북 간 균형발전 필요성도 강조했다.

간담회에서 서울 지역 의원들은 행정수도 이전에 따른 서울의 미래 비전이 시민들에게 쉽게 이해될 수 있는 구상으로 다가가야 한다는 문제 제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