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바이오니아, 56억 규모 코로나19 진단장비 콜롬비아에 공급

2020-08-04기사 편집 2020-08-04 16:31:17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필요한 분자 진단 장비와 키트 등 56억 원어치를 콜롬비아에 공급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니아 분자 진단 장비 'ExiStation' 시리즈는 핵산 추출·실시간 유전자 증폭 장치로 이뤄진 자동화 시스템이다.

이 장비는 코로나19 외 40여 종의 진단키트를 적용할 수 있다.

바이오니아는 지난달 ExiStation 시리즈를 100만 대 이상 판매하는 등 현재 전 세계 60개국 이상에 코로나19 진단 장비와 키드를 공급하고 있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2차 팬데믹을 대비한 국가들로부터 진단 장비 등의 공급 요청이 이어지고 있어 제2공장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오니아는 지난 2분기 코로나19 진단 관련 장비 20억 원어치를 콜롬비아에 공급한 바 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