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시, 집중호우 피해 '사망자' 발생... 실종 2명 수색 중

2020-08-04기사 편집 2020-08-04 11:30:10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아산]지난 3일 아산에서 폭우에 휩쓸려 실종됐던 3명의 남성 중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다른 두 명은 수색을 진행 중이다.

4일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수색을 재개한 결과 지난 3일 실종된 어린이집 직원 A(56)씨가 곡교천 하구 인근에서 발견됐다.

A 씨는 당시 오후 1시 49분쯤 어린이집 여직원 2명과 어린이집 침수를 막기 위해 인근 맨홀에서 부유물 제거 작업을 벌이던 중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후 2시 11분께 송악면 유곡리에서 실종된 B(80)씨와 C(77)씨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들은 이웃집이 산사태로 붕괴할 우려가 커지자 집 밖으로 나왔다가 인근 계곡에서 내려오는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산소방서는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고 전날 오후 8시 종료된 수색작업을 이날 오전 7시 재개하고 오전 9시 기준 토사가 쌓인 마을주변과 급류가 흘러간 송악저수지 상류까지 4차 수색작업을 진행한 상태다. 소방당국은 인근 6개 소방서 및 충남도119특수구조단 120명, 의용소방대 등 32명 총 152명과 장비 29대(소방13대, 보트6대, 드론3대, 시청2대, 경찰2대, 기타3 등)를 동원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j-7900@daejonilbo.com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