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진뉴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충북선 수해복구현장 점검

2020-08-03기사 편집 2020-08-03 18:19:45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가운데)은 3일 오후 중부지역 집중호우로 선로 토사유입 피해가 발생한 충북선 삼탄역을 찾아 수해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손 사장은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집중호우로 이날 오후 현재 태백선 모든 구간 열차운행이 중지됐고, 충북선과 영동선, 경강선 일부 구간 열차가 다니지 못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가운데)은 3일 오후 중부지역 집중호우로 선로 토사유입 피해가 발생한 충북선 삼탄역을 찾아 수해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손 사장은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집중호우로 이날 오후 현재 태백선 모든 구간 열차운행이 중지됐고, 충북선과 영동선, 경강선 일부 구간 열차가 다니지 못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