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행정수도 충청권 연석회의', 야당도 참여를

2020-08-03기사 편집 2020-08-03 18:14:2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충남지사가 어제 충청권 연석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지금으로서는 구체적 추진 방향이나 활동 목표 등을 명확하게 언급하지 않아 연석회의의 성격을 예단하기는 어렵다. 충청권 4개 시도 행정협의회와 충청권 국회의원이 모두 참여하자는 것으로 미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는 선언적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겠다. 하지만 행정수도가 이전해올 세종시를 비롯해 충청권 전체의 입장을 대변하고 공동의 번영을 추구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보면 시의적절한 제안이 아닌가 한다.

양 지사가 제안한 충청권 연석회의는 민주당내 행정수도완성추진단과는 약간 방향이 다른 듯하다.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이 당내 기구로, 국회와 청와대 이전 등 거대 담론에 주력한다면 연석회의는 충청권의 시각과 논리로 행정수도 완성에 접근하자는 것이다. 게다가 연석회의는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 의원들을 포함하자는 것이어서 논의의 확장이 용이하다는 장점도 있다. 여야가 중앙당 차원에서는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한 논의조차 하지 않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충청권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야를 막론한 연석회의 구성은 쉬운 일이 아니다. 행정수도 완성은 어느 한 지역의 일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 국가의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강화라는 측면에서 봐야 할 일이다. 마찬가지로 충청지역의 일로 국한하면 수도권은 물론 영호남 등 다른 지역의 경계심을 자극할 가능성도 있다. 자칫 정쟁으로 흐를 가능성도 없지 않은 셈이다. 충청권 야당 의원들이 양 지사 제안에 응할지도 미지수다. 그들은 이미 행정수도 이전론이 부동산 정책 실패를 호도하기 위한 국면전환용이라고 비판을 가한 바 있다.

행정수도가 자리할 세종시는 충청권역의 동반성장을 주도할 막중한 책임을 갖고 있다. 세종시뿐만 아니라 대전시와 충남북도가 한마음으로 움직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양 지사는 제안 당사자인 만큼 연석회의의 성격과 활동 방향을 명확히 하고 구성까지 책임졌으면 한다. 제안으로 만족할 것이 아니라 야당 의원들을 찾아 설득하고 참여를 이끌어내라는 얘기다. 충청권 야당 의원들도 정쟁에서 벗어나 연석회의 참여를 적극 검토하기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