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산림문화타운, 휴가철 운영 재개

2020-08-03기사 편집 2020-08-03 13:32:32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금산군은 코로나19로 임시 휴관했던 금산산림문화타운을 지난 1일부터 정상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은 금산산림문화타운 전경모습. 사진=금산군 제공

[금산]금산군은 휴가철을 맞아 지난 1일부터 금산산림문화타운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3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시설 소독 및 방문객의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등 방역조치를 준수하며 운영한다고 밝혔다.

군은 4억 원을 투입해 휴양림과 생태숲 보완공사를 진행했다.

캠핑장내 온수시설 설치, 등산로 안내판 개선, 노후시설물 보수 등을 실시함으로 이용객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CCTV 및 안전시설물을 확충했다.

올해 군은 휴양림 제1주차장 인근에 나무암벽, 조릿대미로 등 11개 체험시설을 갖춘 '느티골 유아숲체험원'을 시범 개장해 전문 유아숲 지도사와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용대상은 유아를 동반한 가족 단위 체험객이며 오전과 오후 2차례 현장 신청해 이용할 수 있다.

숙소인 숲속의집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0인 미만 숙소(4인실 4개, 6인실 6개)와 캠핑장 홀수번 데크 35개로 일부 제한 운영하고 있다.

숙박, 캠핑, 오감만족 숲·목공체험 프로그램은 산림청 통합예약사이트 숲나들e를 통한 사전예약으로 참여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금산산림문화타운은 중부권 최고 생태종합휴양단지로 산림휴양, 치유, 생태체험 등 남녀노소 즐길거리가 풍부하다"며"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청정 금산숲에서의 휴식으로 활력을 되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illhg3991@daejonilbo.com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