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거점 국립대 통합 논의, 대전 지역대 '예의주시'

2020-08-02기사 편집 2020-08-02 15:12:20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권 중심으로 거점 국립대 네트워크 필요성 대두, 가까운 국립대에서 수업 듣고 강의·학점 공유 장점
오는 7일, 지역거점대학총장협의회서 구체화 가능성…충남대 '예의주시'

지역거점 국립대가 연합해 연구와 강의를 공유하는 '거점 국립대 통합 네트워크' 구상이 재점화되고 있다.

오는 7일 지역거점 국립대 9곳 총장이 참석하는 대학 총장 협의회에서 네트워크 운영안이 구체화될 것으로 보이면서 대전·세종·충남지역 거점 국립대인 충남대도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2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거점 국립대 통합 의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서울대를 비롯한 지방 거점 국립대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일종의 '연합대학' 운영이 골자다. 이를 통해 지역거점 국립대는 '한국 대학 1(가칭)'으로 불리게 되며, 재학생은 교육과정과 학점 수업을 하나의 대학에 제한받지 않고 이수할 수 있다. 또 연합대학의 공동 학위를 발급받는다. 목적은 대학 서열화와 수도권 집중 현상 해소에 있다. 매년 정부가 연합대학에 예산을 투입해 지역 국립대 수준을, 최소 서울 중상위권 사립대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거점 국립대 통합 논의는 문 정부 출범 초기와 달리 점차 흐지부지되는 듯했지만, 최근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 19 이후 비대면 수업의 필요성이 커지자 구체적인 운영 방안 모색의 필요성도 짙어졌다. 가령, 충남대에 재학중인 경북지역 학생이 가까운 경북대에서 수업을 수강할 경우 연합대학 학점을 인정해주는 방식이다. 최근 전북대는 거점 국립대 최초로 네트워크 구축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충남대는 국립대 통합의 필요성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면서도 대학 간 연구, 강의 질이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대학 간 학점 인정이 자유로운 까닭에 같은 거점 국립대일지라도 강의 질이 낮은 대학은 자칫 학생들의 외면으로 도태될 가능성도 상존하기 때문이다.

충남대 관계자는 "교육 환경 변화에 따라 거점 국립대 통합은 필요성은 공감하고 있다. 하지만 섣부른 통합은 오히려 대학 구조 조정의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며 "국립대 통합 이전에 거점 국립대학 간 연구·강의질 수준을 평이하게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통합 네트워크 실현으로 인해 지역 거점 국립대만의 특색을 잃게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전의 A사립대 관계자는 "거점 국립대가 통합을 하게 되면 연합 대학명을 사용해야 할텐데, 거점국립대는 그동안 지역과 결을 같이해왔고 지역이 곧 정체성이기 때문에 지역 색을 버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