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중부발전, 발전소 인공지능 선언식 개최

2020-08-02기사 편집 2020-08-02 13:40:52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한국중부발전은 지난달 30일 '인공지능 선언식'을 개최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제공

한국중부발전은 지난달 30일 빅데이터 활용 7배 확대를 골자로 하는 '한국중부발전 인공지능(AI) 선언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언은 한국판 뉴딜을 지원하고 AI산업 육성에서 일자리 창출까지 디지털 전 과정을 완성하는 '발전산업 디지털 대전환' 선언이다.

AI 플랫폼에는 근로자 위험행동 영상검출·환경설비 성능예측·에너지효율화 등 발전소 공정에 필요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담길 예정이다.

중부발전은 빅데이터 기반의 발전운전정보시스템을 2014년도에 선도적으로 구축한 이후, 최근 6년 동안 연 이은 성공을 통해 발전소 고장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 플랫폼 을 자체 개발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중부발전 보령 3호기는 무고장 6500일의 세계최장 무고장 신기록을 달성키도 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한국판 뉴딜에 부응하기 위해 지난달 20일 'KOMIPO 뉴딜 종합추진계획'을 발표하며 에너지전환과 포스트 코로나의 경영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