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후계농 영농자금 신청연령 현실에 맞게 높여야"

2020-08-02기사 편집 2020-08-02 13:05:40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권익위, 후계농업경영인 지원 자격 완화 등 개선안 마련

첨부사진1

영농후계자에게 최대 3억 원까지 영농자금을 융자해 주는 '후계농업경영인'의 신청연령을 현재 '만 50세 미만'에서 현실에 맞게 '상향'해야 한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가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도시민의 농촌유입을 증진하고 영농후계자의 실질적 지원을 위해 후계농업경영인의 지원 자격을 완화하고 어선거래중개업 등록제도 등 지원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권익위는 예비 농업경영인을 발굴해 최대 3억 원까지 융자해주고 교육·상담을 제공하는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의 신청연령을 현재 '만 18세-50세 미만'에서 상향해 더 많은 예비 농업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권고했다.

산림청이 시행하는 유사사업인 '임업후계자 선발사업'은 지원 자격을 만 55세 미만이고 지정교육을 이수하면 '나이제한 없이 선발'하는 것과 대비돼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다.

현재 후계농업경영인 신청자격은 만 50세미만인데, 2014년도에 50세 미만이었던 연령제한이 아직도 유지되고 있다, 반면에, 임업 후계자 자격요건은 55세 미만의 자이고, 교육을 이수하면 나이제한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권익위는 '어선거래중개업 등록제도'에 따라 현재 부산에서 집합교육으로만 실시했던 신규자 교육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고 코로나19 상황과 맞게 온라인 수업으로도 병행을 검토하도록 해양수산부에 권고했다.

교육대상자들은 필수 및 보수교육이 특정지역에서 집합교육으로만 이루어져 타 지역 소재 어민들이 생업 등을 이유로 교육 참석에 어려움을 호소했고 보수교육 역시 온라인 교육으로 실시해 줄 것을 요구하는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권익위는 또 임업경영체 등록을 위해 지방산림청 5곳을 직접 방문하거나 전자우편, 팩스 등으로 서류제출 하던 것을 온라인 등록정보시스템을 마련해 민원인들의 불편을 해소하도록 산림청에 권고했다.

권석원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후계농업인 및 귀어인이 농어촌으로 정착하는 과정에서 겪었을 불편이 조금이나마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혁신과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농어업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