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자연환경해설사 양성기관 선정

2020-08-02기사 편집 2020-08-02 12:01:47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충주시는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회장 이규홍)가 환경부 지정 '자연환경해설사 양성기관'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자연환경해설사 양성기관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생태·경관 보전지역, 습지보호지역 및 자연공원 등을 이용하는 방문객에게 자연환경해설·홍보·생태탐방 안내 등을 하는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환경부가 2012년부터 지정해오고 있다.

이번 지정은 전국에서 13번째이며, 충청북도를 비롯한 중부권에서는 최초로 자연환경해설사 양성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지역 청장년 일자리 발굴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여진다.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오는 10월 교육과정 개설을 위해 9월 중 수강생을 공개 모집하여 본격적으로 자연환경해설사를 양성해 나갈 계획이다.

신청자는 80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1차 필기시험과 2차 해설 시연 평가를 거쳐 최종 수료증을 받으면 자연환경해설사 자격을 받을 수 있다..

시는 내년부터 비내섬, 연수자연마당, 생태하천 등 생태시설에 양성된 자연환경해설사를 파견 또는 상시 배치해 탐방객들에게 양질의 생태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규홍 상임회장은 "이번 양성기관 지정은 충청북도를 비롯한 중부권역 교육 수요자들이 원거리 교육기관을 찾아 이동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고, 생태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자연환경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양질의 생태환경해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명감을 갖고 자연환경해설사 운영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