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소방서 소방관 급류에 휩쓸려 실종

2020-08-02기사 편집 2020-08-02 11:24:29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붕괴된 충주의 한 하천 제방 [충주시 제공]

[충주]2일 오전 7시 30분께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소속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했다.

이 소방관은 송 모(29) 씨로 추정된다.

이 소방관은 하천물이 불자 차량에서 내려 주변을 살펴보다가 지반이 침하하면서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구조대를 보내 사고 지점과 하천을 따라 실종자를 찾고 있다.

한편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충주에는 이날 오전 224㎜의 폭우가 쏟아졌다.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를 웃도는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