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주민자치 프로그램 재개 움직임

2020-07-30기사 편집 2020-07-30 16:15:06      김량수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 서구 갈마1동 행정복지센터 내 헬스장 모습.사진=김량수 기자

지난 18일을 마지막으로 대전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행정복지센터의 주민자치 프로그램이 제한적으로 재개될 전망이다.

지역 내 공공체육시설 운영 등 사회적 거리두기 또한 1단계로 하향 조정되면서, 5개 자치구에서는 강좌 운영 시 세부 방역 수칙 마련을 위해 부심하고 있다.

30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지역 내 공공체육시설 운영 재개로 각 자치구는 관할 구역 내 행정복지센터 다목적시설 등의 운영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전시가 탁구장을 운영하기로 하자, 동구에서는 지난 29일부터 탁구·헬스 등 10개 종목 37개 프로그램의 운영이 시작됐다.

다만 구는 격한 호흡이 동반되거나 비말 분출 우려가 있는 노래교실·에어로빅 등 강좌는 운영을 제한하기로 했다.

반면 고심도 크다. 강좌 운영 시 2m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하지만, 실질적인 운영은 동호회원들에게 맡길 수 밖에 없기 때문.

서구 또한 내달 1일부터 비말 분출 우려가 적은 중국어 강의 등을 위주로 동내 행정복지센터 시설을 개방한다.

서구에서는 지난 2월 프로그램 중단 당시 205개 강좌가 운영됐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접촉이 적은 서예·수지침 강의 등 50여 강좌를 개설한다는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유성구는 내달 3일부터 수강생을 제한해 주민자치 프로그램 참여자들을 모집하기로 했다.

유성구의 경우 타 자치구와는 다르게 구 관할 11개 동에 주민들이 선출한 문예실장이 있어 이들을 활용해 회원들에게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어 요가 등 접촉 우려가 있는 운동 강좌는 수강생들에게 온라인 영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대덕구는 코로나19로 상반기 프로그램 개강이 없었던 만큼, 9월 중으로 각 강좌를 재개할 계획이다.

대덕구 관계자는 "우리 구의 경우 수강생들의 연령이 높고, 이로 인해 혹서기 어르신들의 건강 우려가 있다"며 "체육·음악 등 프로그램은 배제하고, 거리를 둔 뒤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강좌를 개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김량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