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공항서 장거리 승객 독점하려 한 사조직 '택시기사들' 실형

2020-07-28기사 편집 2020-07-28 17:03:09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청주국제공항에서 장거리 승객들을 독점할 목적으로 사조직을 결성한 뒤, 다른 택시기사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일당들이 무더기로 징역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부장판사는 업무방해·모욕·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청주 공항콜' 회장 A(59)씨와 조직원 B(47)씨에게 각각 징역 1년 4월과 징역 10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조직원 C(39)씨에게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이, D(61)씨 등 3명에게는 벌금 300만-400만원이 각각 선고됐다.

A씨 일당은 2015년부터 2019년 초까지 '청주 공항콜'이라는 사조직을 결성했다.

이들은 조직원이 아닌 다른 택시기사가 청주공항 내 승강장에서 대기하고 있으면 욕설·폭언을 해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승차 거부에 항의하는 손님에게 주먹을 휘두르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택시 뒷유리에 사조직 스티커를 부착하고 자신들만 사용하는 무전기로 의사소통하며 장거리 승객만 골라 독점 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일당은 피해 택시 운전기사들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