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세복 영동군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예방 담화문 발표

2020-07-28 기사
편집 2020-07-28 10:06:31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1단계로 조정, 군민의 적극적인 협조 당부

[영동]박세복 영동군수가 28일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예방 담화문을 발표했다.

박 군수는 이날 담화문을 통해 "군민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과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생활고로 직면해 하고 있어 깊은 아픔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영동군은 지난 13일 60대 여성이 첫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적극적인 역학조사와 방역활동 강화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진 조기 발견으로 회복속도가 빨라 첫 확진자는 지난 22일 완치돼 퇴원했고 지난 27일 영동1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자가격리도 모두 해제됐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도 2단계에서 1단계로 내리기로 했다.

군은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무더위 쉼터 확보와 노인 돌봄 공백 방지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인복지시설을 곧 개방키로 했다.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임시 휴관중인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등을 오는 8월 3일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다만 방역소독, 방역물품비치, 이용자 발열 체크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이행한 시설에 한해 순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박 군수는 "코로나19가 발생하여 지역사회에 확산된다면 언제든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될 수 있다"며 "군민들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면 시설운영, 모임, 행사의 참여 허용기준이 높아진다"며"우리 군을 믿고 지금까지 해 오신 것처럼 차분하고 냉정하게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군민 홍보를 강화하고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지침 준수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ndk@daejonilbo.com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