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지역농업인들과 소통하며 과일의 고장 위상 지키기

2020-07-27 기사
편집 2020-07-27 11:07:06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8월 14일까지 2021년 과수원예분야 지원사업 전략적 수요조사 실시



[영동]영동군은 2021년에 추진할 과수원예분야 지원사업에 대해 오는 8월 14일까지 수요조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수요조사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풍부한 자원을 가져 과수원예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영동군의 농업정책을 펼치는데 기본 뼈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군은 군민과의 소통을 중요시하고 지역농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로 했다.

농가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사업을 사전에 조사·발굴하고 조사결과는 내년도 소요예산 파악 및 예산확보, 중점 추진사업과 관련 지원사업 계획수립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사대상은 지역 주소를 둔 과수원예작물 재배 농업인 또는 생산자단체다.

대상사업은 과수Y자덕시설, 포도간이비가림, 과수방제기 등 기존에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외에도 생산농가가 필요로 하는 시설·장비·농기계 등을 총 망라해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사업희망농가가 본인이 희망하는 사업과 인적사항, 사업대상지 등을 사전파악하여 수요조사 기간내 재배지 관할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신청하면 된다.

이어 사업성 검토와 예산 상황을 파악해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다만, FTA 과수고품질시설 현대화사업(키낮은사과원갱신, 관정 등)의 경우 오는 10월께 지역농협을 통해 별도 신청접수 할 예정이며 저온저장고 및 집하장 등 유통시설, 비료 및 농약 등 소모성 자재 등은 본 조사대상에 제외된다.

안치운 농정과장은 "지역 경제의 근간인 과수·원예분야 생산인프라 확충과 시설현대화를 통해 영동농산물의 브랜드 가치와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기존 지원사업 외에도 지역 특성과 농업 트렌드에 맞는 새롭고 다양한 사업들을 적극 건의하여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올해 과수원예분야 40개 사업에 86억 원을 투입해 선진 농업기반을 조성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ndk@daejonilbo.com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