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중부발전, 미국 네바다주와 태양광 발전사업 계약 체결

2020-07-22기사 편집 2020-07-22 12:30:2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중부발전과 한화에너지는 22일 미국 네바다주에서 추진 중인 볼더 태양광 3단계 발전사업(태양광 128MW ·에너지저장장치 232MWh) 전력구매계약을 네바다 에너지와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볼더 태양광 3단계 발전사업은 네바다주 내 연간 3만 6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프로젝트 규모이며, 에너지저장장치를 함께 구성함으로써 안정적인 전력계통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사업을 위해 한국중부발전은 2012년 미국 내에 'KOMIPO America'를 설립했고, 현지 태양광 기업인 'SunPower사'와 단계별 개발을 추진, 2017년 1월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특히 국내업체로써 최대 규모의 해외 태양광 연계형 ESS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3단계 발전사업은 한국계 태양광 개발업체인 한화에너지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진행된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경쟁이 치열한 미국 태양광시장에서 한국기업의 동반진출이라는 점에서 발자취를 남길 수 있을 것이며, 미국 내 대용량 태양광발전소와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건설·상업운전이라는 상징적인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본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여 국내 기업들과 해외 신재생발전 분야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민간기업과 공기업의 공동개발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고, 미국 내 한국 에너지 기업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계기로 삼아 지속적인 사업 성과를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사업을 통해 미국과 유럽 선진시장 중심의 해외 신재생 사업전략 실행을 본격화해 2022년까지 태양광 1GW·풍력 1GW 자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기업과 캘리포니아 ESS 사업·텍사스주 태양광 발전사업을 적극 추진해, 급성장하고 있는 미국 신재생·ESS 사업분야 확장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