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재확산에 놀런 신작 '테넷' 북미 개봉 무기 연기

2020-07-21기사 편집 2020-07-21 08:41:17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국·한국 등 아시아와 유럽 극장가에서 먼저 출시 가능성

첨부사진1영화 '테넷'
[워너브라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로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의 북미 극장가 개봉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다.

할리우드의 영화 제작사 워너브러더스는 20일(현지시간) 기대를 모았던 놀런 감독의 블록버스터 영화 '테넷'의 개봉을 무기한 늦추기로 했다고 CNBC방송 등이 보도했다.

워너브러더스가 '테넷'의 개봉을 연기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워너브러더스는 당초 '테넷'을 7월 17일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7월 말에 이어 8월 12일로 두 차례 늦춘 바 있다.

워너브러더스의 토비 에머리치 회장은 성명에서 "영화관이 안전하게 문을 여는 것에 맞춰 '테넷'을 개봉하려 했으나 불행하게도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면서 개봉 일정을 다시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테넷'은 흥행 기대작을 뜻하는 '텐트폴' 영화로서 큰 관심을 모았으나, 개봉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침체기에 빠진 미 극장가에 큰 타격을 안겨다 줄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워너브러더스가 '테넷'에 2억 달러(2천400억원)를 투자했다면서 영화 흥행을 좌우하는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영화관의 재개장 일정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테넷' 개봉을 강행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워너브러더스는 '테넷'을 북미 시장이 아닌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지역과 유럽에서 먼저 개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만간 출시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CNBC는 전했다.

'테넷'은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시공간을 넘나드는 비밀 요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다크 나이트' 3부작과 '인터스텔라'를 연출한 놀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덴젤 워싱턴의 아들 존 데이비드 워싱턴이 주연을 맡았다.[연합뉴스]